(갤러리&)깨끗한 하수처리수 활용한 실개천형 연못 '활짝'

구본학 | 기사입력 2024/03/21 [11:22]

(갤러리&)깨끗한 하수처리수 활용한 실개천형 연못 '활짝'

구본학 | 입력 : 2024/03/21 [11:22]

공단 직원들이 인천둘레길 9코스 주변에 개방한 실개천형 연못

 

"도심에서 시원한 실개천을 만난다는 게 정말 좋은데요. 여름에는 친구와 가족들과 함께 이곳을 찾아 발을 담그면 정말 시원하고 좋을 것 같아요"

 

인천환경공단 승기사업소는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사업소 내 위치한 인천둘레길 9코스 주변에 하수처리수를 재이용한 실개천형 연못을 개방했다.

 

이번에 개방된 실개천형 연못은 승기하수처리장에서 바다로 방류되던 하수처리수 1,000톤(일일)을 연못 용수로 재이용해 조성했다.

 

이에 시민들에게 깨끗하게 처리된 하수처리수를 알리고, 둘레길 주변에 생명이 숨 쉬는 물소리도 함께 들을 수 있어 시민들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실개천형 연못은 직원들의 혁신적인 현장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펌프장 공사 시 발생하는 사토를 폐기 처리하지 않고 주변 조경토로 재 사용해 약 6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도 거두게 됐다.

 

실제로 송도에 살면서 봉재산, 청량산행을 즐겨한다는 시민 A씨는 "얼마 전부터 물소리가 들리는 곳으로 발길을 따라가니 실개천형 연못이 생겨 기분 좋은 산행길이 되고 있다며 "자주 오고 싶은 곳"이라고 자랑했다.

 

최계운 이사장은 "직원들의 혁신적인 현장 아이디어와 연계한 실개천형 연못 개방으로 하수 재이용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감축, 예산절감, 시민 이용 둘레길도 개선하는 등 1석 4조의 효과를 거두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경기초시설이 더 이상 시민들의 기피시설이 아닌 찾고 싶어하는 시설로 변화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