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갱신할 수 있는 고정밀 전자지도 만든다'

김낙현 | 기사입력 2024/03/24 [12:59]

'수시로 갱신할 수 있는 고정밀 전자지도 만든다'

김낙현 | 입력 : 2024/03/24 [12:59]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예시     

 

인천시가 국토교통부 주관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챌린지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전국 광역시·도 최초로 고정밀 전자지도 수시 갱신 체계를 도입한다.

 

이 사업은 신기술(라이다, 드론 등)을 활용해 변화된 도시 내 도로, 건물 등의 정보를 수시로 갱신할 수 있는 정밀 전자지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시는 전체 행정구역 면적 1,105㎢ 중 도시지역 596㎢의 전자지도(1/1,000 수치지형도)를 구축해 각종 공간정보 시스템에 활용해 주요 정책 입안 및 계획 수립과 인허가 업무, 건설공사의 설계, 도시계획 및 관리업무, 시설물 관련 통계자료 등 공공 및 민간분야 행정업무의 기초자료로 활용해 왔다.

 

그러나 5년부터 15년 이상 지형·지물 등의 변화 정보가 갱신되지 않은 지역이 다수 발생하면서 공간정보의 활용성 측면에서 많은 제약과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고정밀 전자지도 수시갱신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총사업비 49억 원, 2단계 추진사업으로 공모사업에 도전해 올해 국비 13억 원을 확보했다.

 

올해는 1단계로 주요 도시지역 중 활용도와 최근 갱신된 연도를 고려해 89.75㎢를 우선 갱신하고, 2025년 2단계에는 도서지역 및 경제자유구역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2026년부터는 광역시·도 최초로 고정밀 전자지도 수시 갱신을 실현할 계획이다.

 

또한 제물포르네상스 및 뉴홍콩시티 프로젝트의 3차원 모델구축, 주요 공원 및 섬 지역의 관광콘텐츠 발굴 등 시민 친화형 디지털 트윈 데이터 활용 기반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수시 갱신 체계가 마련되는 2026년부터는 10년 이상이던 갱신 주기를 매년 최신의 고정밀 전자지도로 갱신이 가능하게 돼 정책 결정 지원과 도시기반시설 관리 등이 한층 더 개선되고, 각종 행정정보를 활용하는 갱신 체계 도입으로 수정 제작 비용도 연간 약 50억 원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석진규 토지정보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시 고정밀 전자지도 갱신체계 혁신을 위해 재정부서와 협력으로 이룬 성과"라며 "증가하는 고정밀 전자지도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별 공간정보 불균형 해소와 시민이 실감할 수 있는 고품질, 고정밀 공간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