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광명시청 정원 조성, 인근 주민들까지 반발하고 나서

인근 주민들, 주차난이 심한 상태에서 주차장까지 없애면 주말에는 주차난 더욱 심각

배종석 | 기사입력 2024/03/31 [19:17]

(2보)광명시청 정원 조성, 인근 주민들까지 반발하고 나서

인근 주민들, 주차난이 심한 상태에서 주차장까지 없애면 주말에는 주차난 더욱 심각

배종석 | 입력 : 2024/03/31 [19:17]

 

"광명시청 주변에는 다세대 및 다가구 주택들이 많아 주차난이 심합니다. 그래도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시청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해 사용했는데 부설주차장을 없애고 정원을 조성한다고 하니 주차난이 더욱 심해질 것 같아 고민입니다"

 

광명시가 시청 부설주차장을 없애고 정원을 조성하려는 계획에 대해 주차난을 우려하는 인근 주민들까지 나서 반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1일 시와 공무원노조에 따르면 시는 시청 내 부설주차장에 1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상에 위치한 88면의 주차장을 줄이고 이곳에 정원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재 광명시청 주차장은 지하와 지상 모두 합쳐 346면 주차장을 갖추고 있어 88면이 사라지면 258면의 주차장으로 줄어들게 된다.

 

이를 두고 광명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부설주차장을 줄이고 이곳에 탄소중립이라는 명목으로 정원을 조성하는 문제를 놓고 공무원 조직이 크게 반발하는 분위기이다.

 

이런 가운데 시청 주변 인근 주민들까지 나서 부설 주차장을 없애고 정원을 조성하는 문제를 놓고 반발하고 나섰다. 광명시청 부설주차장은 평일에는 유료로 운영되지만 주말에는 인근 주민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이에 다세대 및 다가구 주택이 밀집된 인근 주민들은 비좁은 도로와 심각한 주차난으로 주말에는 광명시청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하는 등 그나마 주차난 해소에 도움이 됐다. 하지만 부설주차장이 없어지게 될 경우 심각한 주차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주민들은 "시청 주변에는 주차난이 심하다"며 "그나마 주말에는 시청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주차난에 다소 숨통이 트였는데 부설주차장을 없애고 정원을 조성한다고 하니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주민들은 "다른 지차체는 부족한 주차장을 오히려 늘리고 있는 상황에서 광명시청은 오히려 부차장을 줄인다는 것은 납득이 안 간다"며 "주차난으로 차량들이 시청을 '빙빙' 도는 것이 오히려 탄소중립에 역행하는 것 아닌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노조 관계자는 "시에서 광명시청 부설주차장에 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을 무리하게 강행하다 보니 사업을 추진하는 부서에서 고충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공무원 조직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강행하면 안된다. 사업을 강행하기 전에 직원들을 상대로 의견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인근 주민들까지 부성주차장을 없에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참으로 고민이 된다. 정원 조성이 단점도 있지만 장점도 있다. 아직 준비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