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마리나 수상체험 등 특색있는 교육 프로그램 '차근차근'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4/01 [15:37]

아라마리나 수상체험 등 특색있는 교육 프로그램 '차근차근'

강금운 | 입력 : 2024/04/01 [15:37]

아라마리나 수상체험     

 

김포시가 지역교육에 있어 단순 재원 지원 조력자를 넘어 지역특화교육 설계 및 운영자로서 적극 나선다.

 

1일 시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 탐방 ▲아라마리나 수상체험 ▲김포FC 축구교실 ▲미래산업 드론교육 등 시 만의 특징을 살린 사업을 발굴해 학교 교육 프로그램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이에 시는 지난 2월 관내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직접사업 23개 프로그램에 대해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1,500여 학급이 신청해 이 중 1,000여 학급을 선정하고 4월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

 

최근 야간개장, 달빛 라이트쇼 등을 통해 글로벌 문화의 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은 학교 사회 교과 연계 수업으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크리스마스 트리를 본뜬 생태탐방로와 북한 개풍군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 체험은 학생들에게 김포에서만 느낄 수 있는 현장학습의 묘미를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어 아라마리나 수상체험은 수상안전교육, 해양레저와 한강갑문체험을 접목한 융합 체험이다. 학생들은 이 체험을 통해 수상에서의 응급처치 방법과 해양안전수칙 익히는 것은 물론 카약, 수상자전거 등 해양레저기구를 직접 즐길 수 있다.

 

또한 홍수 시 한강물의 유입을 막고, 배의 진출입 시 수위를 조절하는 갑문 체험을 통해 지형적, 과학적 원리도 함께 배울 예정이다.

 

지난해 전국을 흔들었던 프로축구구단 김포FC가 학교를 찾아가 수업을 진행하는 점도 새롭다. 시는 이를 통해 학생들이 지역의 프로구단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지역의 체육 문화도 한 단계 더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아울러 ‘김포’라는 지역이 가진 지리적 특수성 이해 및 미래교통 산업에 대한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미래산업 드론교육도 신설했다. 접경지역이자 공항과 인접한 시에서 드론 조종자가 준수할 사항, 조종 방법, UAM 등 미래 교통산업 등 이론수업은 물론 코딩을 활용한 조종기 비행 등 체계적인 실습도 병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위와 같은 직접사업 외에도 ▲학교 특성에 맞는 수업 운영과 생존수영, 방과후학교 등 프로그램 운영비용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중학교 수학여행비 등 교육복지를 위한 비용, 학교 기숙사, 교육환경 개선 및 통학차량 지원 등 학교 교육환경을 위한 비용을 포함한 100억 원의 예산을 학교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