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은 도민을 상대로 '개그콘서트 공연 중?'

도의회, 경기도 공공기관의 책임계약 도민평가가 '인기투표'로 전락했다며 비판 이어져

배종석·이병주 | 기사입력 2024/05/07 [15:59]

경기도 공공기관은 도민을 상대로 '개그콘서트 공연 중?'

도의회, 경기도 공공기관의 책임계약 도민평가가 '인기투표'로 전락했다며 비판 이어져

배종석·이병주 | 입력 : 2024/05/07 [15:59]

 

경기도 공공기관의 '책임계약 도민평가' 실시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진행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7일 도의회 유호준 의원(더민주당, 남양주다산·양정동)은 도가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6일까까지 실시한 도 공공기관 책임계약 사업 온라인투표에 대해 "책임계약 도민평가가 사실상 기관별 인기투표로 전락해 버렸다"며 비판에 나섰다.

 

또한 유 의원은 "이번 도민평가를 위해 공공기관의 직원이나 이해관계자들이 총동원된 채 실시하고 있다"며 "이처럼 진행되는 동원 및 인기 투표로 공공기관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겠나"고 지적했다.

 

앞서 도는 도와 공공기관들이 체결한 책임계약의 2023년 성과를 도민들과 함께 평가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도 공공기관 책임계약 평가 온라인 투표 특별페이지 '책임계약.kr'을 만들어 2023년 도 공공기관 책임계약 도민평가를 진행했다.

 

하지만 종료된 온라인투표 결과, 경기주택도시공사 3만 9,327표, 경기신용보증재단 3만 8,647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3만 157표, 경기문화재단 2,860표로 각 기관의 '청년 등 무주택자 공공주택 공급', '1조 원 규모 G펀드 조성', '세계적 수준의 광교 중심광장 조성', '회생·파산기업도 재도전금융지원' 등이 도민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이런 인기투표식 책임경영평가가 사돈의 팔촌까지 동원하는 인맥 총동원 투표로 전락했다"라며 "경영평가 점수와 특별증원이 걸린 공공기관 책임계약 평가에 들어가는 온라인투표에 해당 기관 직원들은 매일 출석 도장 찍기 경쟁에 동원됐을 뿐만 아니라 기관별 이벤트 경품까지 걸며 과열 경쟁만 낳았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유 의원은 "실제 경기신용보증재단은 투표에 참여한 후 당첨 시 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했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00명에게 선물을 준다는 배너를 홈페이지에 내거는 등 이에 따른 기관별 독려 이벤트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또한 "'1일 1회 중복참여 가능하다'고 공지했으나 본인 인증 후 여러번 클릭하면 다중카운트 되는 버그가 발견됐다"라며 "공공기관 책임계약 평가의 중요성에 비해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공공기관과 도민이 신뢰하고 승복하겠나"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도의회에서 도 공공기관 정원 지침의 부당함과 폐지 필요성을 강조했음에도, 이를 무시한 채 특별증원을 무기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충성경쟁' 만을 요구하고 있다는 얘기가 공공기관 직원들로부터 나오고 있다"라며 "도 공공기관 정원 지침의 수정 또는 폐기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합은 '예능으로 변질한 책임계약 평가, 경기도는 공공기관 희롱을 중단하고 사과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도 공공기관 책임계약 도민평가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배종석ㆍ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혜교, 이태리 베니스에서 매력 뽐내는 '빨간 드레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