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최근 어린이 안전사고 잇따라 대책 마련 시급

이병주 | 기사입력 2024/06/02 [18:16]

(기자수첩)최근 어린이 안전사고 잇따라 대책 마련 시급

이병주 | 입력 : 2024/06/02 [18:16]

최근 어린이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는가 하면 지난해 안전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 안전사고는 전년보다 3.4%(729건) 늘어난 2만 2,371건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영아기에는 추락사고가 62.4%(6,772건)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연령대에는 미끄러짐과 넘어짐 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고온 물질로 인한 화상 등의 안전사고는 2021년 354건에서 지난해 561건까지 58.5% 증가했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늘어나는 어린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지난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는 2만 2,371건으로 전년 대비 3.4%(729건) 증가했는데 이는 전체 안전사고 접수가 0.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4배 높은 수치이다.

 

이어 발달단계별 안전사고 건수는 인구 1천 명당 영아기(0세) 12.4건, 걸음마기(1~3세) 10.0건, 유아기(4~6세) 4.4건, 학령기(7~14세) 1.8건 순으로 많았다. 최근 5년 동안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37만 4,884건)의 유형을 발달단계별로 분석한 결과, 영아기에는 추락사고가 62.4%(6,772건)로 가장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걸음마기 28.4%(1만 2,052건), 유아기 34.9%(8,173건), 학령기 35.3%(9,407건)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미끄러짐과 넘어짐 사고의 비율이 높았다. 또 고온 물질로 인한 화상 등의 안전사고는 2021년 354건 이후 해마다 상승해 지난해 561건까지 증가(58.5%)했고, 발달단계별로 걸음마기에 58.0%(1,558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영아기 15.5%(415건), 학령기 14.2%(381건), 유아기 12.3%(330건)의 순이었다.

 

화상 사고를 유발하는 주요 품목은 주방가전이 38.7%(1040건)로 가장 많았고, 영아기·걸음마기는 전기밥솥과 가열식 가습기 등에서 나오는 뜨거운 증기에 손을 데인 사례가, 유아기·학령기에는 접착제 분사기(글루건), 정수기, 컵라면 용기 내 뜨거운 물에 다치는 사례가 많았다.

 

이에 어린이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속적인 홍보를 비롯,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 어린이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교육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어린아이를 둔 부모들에게 철저한 교육으로 어린이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혜교, 이태리 베니스에서 매력 뽐내는 '빨간 드레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