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요트타고 바다도 보고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6/03 [17:33]

(갤러리&)요트타고 바다도 보고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강금운 | 입력 : 2024/06/03 [17:33]

 

"요트를 타고 바닷길을 체험하며 인천의 역사와 자연을 느낄 수 있어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어요. 인천 섬의 소중함을 깨닫고 계속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인천시교육청은 관내 초·중학교 다문화-비다문화 학생을 비롯, 학부모 및 교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인천섬에듀투어 '무지개 짝꿍, 가족 섬나들이' 프로그램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프로그램은 무의도-영종도 바닷길을 요트로 체험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하늘길을 이용해 외국을 드나드는 요즘 학생들에게 과거 인천을 들어오기 위한 바닷길을 소개하고 직접 요트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해양쓰레기 중 플라스틱을 녹여 인천섬에듀투어 키링을 만드는 활동을 통해 '인천 바다'를 지키기 위한 다짐의 시간도 갔는 등 참여자들에게 기억에 남는 시간을 꾸몄다.

 

도성훈 교육감은 "앞으로 인천섬에듀투어 사업을 확대해 시민 모두가 21개 섬에 개발된 24개의 코스를 탐방하며 인천 섬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자연과 환경의 중요성을 깨닫고, 글로벌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혜교, 이태리 베니스에서 매력 뽐내는 '빨간 드레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