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직원이 직장 동료에게 1억 빌린 후 가로채 '징역형'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6/06 [13:22]

인천환경공단 직원이 직장 동료에게 1억 빌린 후 가로채 '징역형'

강금운 | 입력 : 2024/06/06 [13:22]

인천환경공단 직원이 직장동료에게 돈을 빌린 후 가로챈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6일 인천지법 형사5단독(판사 홍준서)는 함께 근무했던 직장 동료에게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더해 돌려주겠다고 속여 1억여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인천환경공단 직원 A씨(42)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홍 판사는 "피고인이 편취한 금액이 크다"며 "다만, 편취금 가운데 2,800여만 원을 변제했다"고 판시했다.

 

또한 "피고인은 벌금형을 초과하는 전과가 없고, 동종 전과도 없다"며 "이 밖에 피고인의 연령, 환경, 범행의 동기 등 여러 조건들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월 30일부터 같은 해 4월 10일까지 직장 동료인 피해자로부터 모두 6차례에 걸쳐 1억 1,140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A씨는 직장 동료에게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더해 돌려주겠다"며 돈을 빌렸지만 수억 원의 채무로 국세청 등으로부터 월급까지 압류되는 등 재정상황이 열악했던 것으로 파악./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혜교, 이태리 베니스에서 매력 뽐내는 '빨간 드레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