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자활 참여자 감정 돌보는 '희망의 인문학'

허정임 | 기사입력 2024/06/12 [18:22]

(갤러리&)자활 참여자 감정 돌보는 '희망의 인문학'

허정임 | 입력 : 2024/06/12 [18:22]

 

"고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인문학 교육을 통해 자신을 스스로 되돌아보고, 회복의 시간을 갖게 돼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시흥시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서울대 시흥캠퍼스 컨벤션센터 및 오이도 일대에서 자활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뜻깊은 ‘희망의 인문학’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기존의 강의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자활사업 참여자의 근로 적응력 향상과 회복 탄력성 강화를 목표로 새롭게 기획됐다.

 

이에 오전에는 자활 참여자의 직무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근로 의욕을 고취할 수 있는 인문학 교육이 진행됐다. 또 오후에는 오이도 일대의 관광지(오이도 박물관, 실막 해변, 선사유적 공원 등) 여행을 통해 교육과 치유를 동시에 제공했다.

 

이처럼 시는 근로 역량이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생계유지 및 탈빈곤을 지원하는 동시에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자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기능습득 지원과 근로 기회 제공뿐만 아니라 ‘자활 성공 수당 지급’, ‘자활 참여자 심리지원’, ‘건강검진 지원’ 등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자활 근로 참여자들의 자립 의지를 높이고, 정주의식을 함양해 더욱 건강한 사회 참여 분위기를 만드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의 더 나은 자활사업을 만들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허정임 시민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