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베트남전쟁 피해지역 지원사업 '관리감독 부실'

여민지 | 기사입력 2024/06/19 [15:25]

경기도주식회사, 베트남전쟁 피해지역 지원사업 '관리감독 부실'

여민지 | 입력 : 2024/06/19 [15:25]

 

 

경기도주식회사의 베트남전쟁 피해지역 지원사업이 부실하다는 지적이다.

 

19일 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이병길 의원(국민의힘, 남양주7)은 제375회 도의회 정례회 경제투자실 결산심사에서 경기도주식회사와 관련된 사업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질타를 쏟아냈다.

 

이 의원은 "2023년 경기도 베트남 전쟁 피해 지역 지원 사업을 '경기도주식회사'에 위탁했지만 마무리하지 못했고, 이렇게 중요한 사업이 좌초 되는 데 대해 실망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에 "경기도 베트남 전쟁 피해 지역 지원 사업은 2022년 푸옌성 2개 현(떼이호 아, 뚜안) 소재 초등학교에 책걸상 1,152개(세트) 및 컴퓨터 68대를 지원하고, 취약계층 장애인을 대상으로 휠체어 122대를 지원하는 등 베트남과의 우호를 위해 도가 국제개발 협력사업으로 진행했다"며 "그러나 2023년 사업은 상호 소통 과정에서 경기도주식회사가 푸옌성에 지원 물품 작성을 요청했으나 푸옌성 측의 행정절차가 늦어지고 도는 사업을 진행하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또한 "작은 교류가 결국에는 큰 사업으로 이어지는 것인데 이렇게 허무하게 끝내는 것보다는 도에서 직접 푸옌성에 공문을 보내 어떤 오해가 있었는지 확인하는 후속 조치가 필요하고 국가 간에 서로 신뢰를 쌓기 위해 작은 것을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공정경제과에서 받은 추진 실적과 정산 결과 보고서를 확인해 보면 2023년도 총사업비 5억 중에서 실질적 플랫폼 운영 경비는 2천만 원에 불과하며 이마저도 ‘경기도 주식회사’에서 재하청을 주었다"며 "케이파츠는 경기도민들의 부품 수리 비용과 자동차 보험료 부담을 완화시켜주고, 자동차 부품 시장의 공정한 경쟁과 도내 중소 부품업체를 위해 중요한 사업인데도 지금은 운영을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아울러 "도가 '경기도주식회사 관련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를 올린 것을 보면 경기도주식회사와 관련된 문제를 살펴보면 볼수록, 이것은 경기도주식 회사 문제라기보다는 공무원들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관리감독도 못하면서 8%나 되는 사업 수수료를 주는지 모르겠다"며 "평소에도 도가 공공기관의 부실 문제를 적극적으로 관리·감독하도록 질책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