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서구 165개 교차로명 짓고…불합리한 곳 교차로명 정비

구본학 | 기사입력 2024/06/30 [15:12]

이름없는 서구 165개 교차로명 짓고…불합리한 곳 교차로명 정비

구본학 | 입력 : 2024/06/30 [15:12]

현 서구 청라동 155-29 일대 사거리 사진

 

인천시가 이름없는 교차로에 대해 새로운 이름을 부여했다.

 

30일 시는 이름이 없는 교차로에 명칭을 새롭게 부여하고, 지역 특성과 부합하지 않는 교차로의 명칭을 바꾸는 등 교차로명을 정비해 시민의 안전 및 편의를 도모한다고 밝혔다.

 

'교차로명'은 특정 지점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척도다. 시민과 차량 운전자에게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교차로에 지명을 부여하고, 이를 도로 안내 표지판 등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하지만 최근 개발된 신도시 등은 아직 교차로명이 부여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운전자가 위치를 파악하는데 제한이 있다. 특히 안전사고 발생 시 특정 지점에 대한 설명이 어려워 긴급차량 도착이 지연되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시민에게 정확한 위치 정보 등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관할 구역 내 교차로를 전수 조사해 정비가 필요한 지역 현황을 파악해 지난 21일 시 지명위원회에서 서구 교차로명(165개)의 심의·의결 완료했다.

 

이번에 결정된 교차로명은 국토교통부 고시로 완료된 뒤 지명 데이터베이스에 반영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 연수구(14개), 중구(오는 8월 정비 연구용역 준공) 교차로명도 정비할 계획이다.

 

최점수 도로과장은 "그동안 군・구에 교차로 명칭 정비 등을 지속적으로 요청, 시행해 왔다"며 "이번 서구의 교차로명(165개) 심의·의결을 시작으로 정비 예정인 군・구 및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미흡한 점은 조속히 조치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이 갖춰질 수 있도록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