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수의계약 의혹 관련, 국민권익위에 진정서 제출 '파문 확산'

수의계약과 관련, 국민권익위에 진정서 제출 뒤늦게 알려져…시 관계자는 오히려 '짜증'

배종석 | 기사입력 2024/07/07 [20:13]

광명시 수의계약 의혹 관련, 국민권익위에 진정서 제출 '파문 확산'

수의계약과 관련, 국민권익위에 진정서 제출 뒤늦게 알려져…시 관계자는 오히려 '짜증'

배종석 | 입력 : 2024/07/07 [20:13]

 

광명시에서 집행하는 수의계약이 특정업체에 집중되고 있다는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민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향후 파장이 예상된다.

 

7일 A씨는 '광명시청 수의계약'과 관련, 특정업체 집중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며 국민권익위에 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최근 제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2~3년 전 수의계약을 보면, 특정업체 집중돼 수의계약을 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를 국민권익위에서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언론보도는 물론 경기통TV 등 방송에 따르면 특정업체와 체결한 수의계약 건수가 무려 50건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J환경은 무려 30건에 가까운 수의계약을 체결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또한 짧은 기간 내에 20건 이상 수의계약을 체결한 업체들이 수십 군데가 된다"며 "지자체가 계약의 목적, 성질, 규모 및 지역 특수성 등을 고려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수의계약 방법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나 특정업체에 특혜 수준의 불공정 계약이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인쇄, 조경, 폐기물, 청소, 그리고 각종 사업과 관련된 수의계약이 선거때 도와줬다는 이유로 특정업체에 집중되고 있다는 의혹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쳑결해야 한다"며 "시와 시의원들은 비위의혹을 척결하기 위해 '수의계약 총량제'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한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수의계약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 우리가 잘 답변하면 된다"며 짜증섞인 반응과 함께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은 이르다고 본다"고 황당한 설명으로 일관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