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김포골드라인 이용하는 청년들까지 확대

강금운 | 기사입력 2024/07/08 [17:51]

'기후동행카드' 김포골드라인 이용하는 청년들까지 확대

강금운 | 입력 : 2024/07/08 [17:51]

 

김포시에서 서울시와 사업 참여를 위해 협약을 체결한 '기후동행카드' 사업이 시민들에게 교통카드 선택권 확대 기회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시는 6월 말 기준 '기후동행카드' 하루 평균 사용 인원은 3,275명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지난 6월 30일까지 누적 41만 4,120회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개시에 따라 시는 서울 ‘기후동행카드’의 청년할인에도 참여하게 됐다. ‘기후동행카드’ 청년할인은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청년(만 19세~39세)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해 추진됐다.

 

이에 기후동행카드 충전 시 기존 일반권(6만 2,000원/6만 5,000원)에서 7,000원 할인된 청년권(5만 5,000원/5만 8,000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기존 일반권을 사용하던 청년들도 별도 환급신청을 통해 월 7,000원, 최대 3만 5,000원을 사후 환급받을 수 있으며 환급신청은 오는 8월 5일 오후 4시까지 ‘티머니 앱/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또한 환급신청을 위해서는 연령 인증 및 계좌번호 등록이 필요하며 30일 만기 사용된 카드에 한해 가능하고, 8월 중 환급 처리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가 서울시와 같은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청년할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교통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는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더욱더 정진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