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시정운영 평가…잘한 것도 없고 못한 것도 없다?

장용범 | 기사입력 2024/07/09 [12:16]

하남시, 시정운영 평가…잘한 것도 없고 못한 것도 없다?

장용범 | 입력 : 2024/07/09 [12:16]

 

하남시는 이현재 시장이 시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평가를 했다고 발표했다.

 

9일 시는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현재 시장 시정 운영 평가’에서 하남시민 66.6%는 “잘하고 있다”라고 응답해 “잘못하고 있다”(20.5%) 대비 3.3배가량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특히 시정 운영 평가와 관련한 세부 내용을 보면 긍정 평가는 연령별로 60세 이상(79.0%), 50대(63.8%), 30대(61.8%), 40대(61.7%), 19~29세(60.9%) 순으로 높았다. 권역별로는 미사(73.8%), 원도심(68.1%), 감일(48.8%), 위례(47.0%)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하남시 전체 시정 만족도’ 평가에서는 시민 64.1%가 “만족한다”라고 답해 시정 운영평가와 마찬가지로 긍정 비율이 월등히 높게 조사됐다.

 

이번 결과는 시가 ▲전국 최고 수준의 ‘맨발 걷기 인프라 구축’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통한 ‘K-팝 허브 도시조성 노력’ ▲미사·위례·감일지구 내 ‘광역교통보완대책 수립’ 등 주민 눈높이를 충족하기 위해 적극 행정을 펼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이 과정에서 시는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으며, 2024년 살기 좋은 도시 4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또 '하남시 현안 과제' 평가에서는 시민 42.9%가 ‘교통인프라 확대’를 선택했다. 이는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시에서 대중교통 편의성을 더욱 향상해 나가길 바라는 마음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시는 그동안 이룬 ▲권역별 17개 노선·56대 버스 확충 ▲지하철 5호선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7분대 단축 ▲수요응답형 버스(DRT) 투입 등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교통인프라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뒤를 이어 대형병원 유치 등 '복지서비스 확대'를 선택한 시민은 28.3%로 나타났다"며 "복지 사각지대 위기 발굴 추진, 긴급복지지원 등 하남형 맞춤 복지서비스의 완성을 기대하는 시민들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