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롱불)30대 여성이 태국서 마약을 피임기구에 담아 몸 속에?

김낙현 | 기사입력 2024/07/03 [13:59]

(호롱불)30대 여성이 태국서 마약을 피임기구에 담아 몸 속에?

김낙현 | 입력 : 2024/07/03 [13:59]

●···30대 여성이 태국에서 마약류 케타민을 피임기구에 담아 자신의 몸 속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

 

3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류호중)는 마약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향정 등)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

 

또한 서울 용산구 한 클럽 인근 도로에서 대마를 매수하고 자택에서 이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 등)로 함께 기소된 A씨의 친구 B씨(여, 30)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역시 선고.

 

류 판사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중독성 등으로 인해 개인과 사회에 미치는 해악이 매우 크다"며 "피고인 A가 수입한 케타민 양이 상당히 많고, 일부는 국내에 유통됐다"고 판시.

 

아울러 "피고인 B는 A가 마약류를 수입한다는 점을 알고 있었음에도 심리적 안정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A의 범행에 가담했다"며 "B는 짧지 않은 기간 여러차례 걸쳐 대마를 흡연하는 등 대마 중독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함께 판시.

 

그렇지만 "A와 B는 이번 사건 이전에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이다"며 "A는 대체적인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

 

한편, A씨는 1,000만 원을 받기로 하고 지난해 11월 27일 태국에서 케타민 99g(도매가 640만 원 상당)을 피임기구에 담아 몸 속에 숨긴 뒤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수한 혐의.

 

또한 B씨는 지난해 말 A씨와 함께 태국에서 숙박하면서 '태국 마약검사' 등을 검색하며 A씨의 밀수 행위에 가담. 이어 서울 용산구 한 클럽 도로에서 대마를 산 뒤 집에서 흡연./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